배너 닫기
위로위로 홈

장시간 근로자, ‘갑상선기능저하증’ 발병 위험 증가

등록일 2020.04.02 11:06 youtube instagram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공유하기


▲ 그래픽=권성운 기자

 

[개근질닷컴] 장시간 근로하는 사람이 갑상선기능저하증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 갑상선내과 이영기 박사 연구팀이 2013년부터 2015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2,16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의 갑상선 혈액 검사 기록을 통해 갑상선 기능을 진단했으며, 그 결과 1주일에 53~83시간 일한 사람은 1주일에 36~42시간 일한 사람보다 갑상선기능저하증 발병 위험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근로시간이 10시간 늘어날 때마다, 갑상선기능저하증 위험은 46% 증가했다.

 

연구팀은 근로시간이 갑상선기능저하증을 위험을 높이는 정확한 원인이 무엇인지 밝혀내지 못했다. 다만, 장시간 근무할 경우 과로로 인해 전신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실제 과로는 우리 몸의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분비를 증가시킨다. 코르티솔이 과도하게 분비되면 비만, 근육 손상, 면역력 저하, 심혈관질환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연구를 주도한 이영기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의 인과관계가 확립되면 국민 건강을 위해 근로시간 단축을 권장할 수 있다”며 “근로자의 건강 검진 프로그램에 갑상선 기능 검사를 포함시킬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성운 (kwon.sw@foodnamoo.com) 기자 
<저작권자(c) 개근질닷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등록 2020-04-02 11:06:43 
권성운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더보기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보디빌딩 연예 스포츠 건강

GGJ 유튜브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핫피플 더보기

커뮤니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