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위로위로 홈

‘코로나19’ 미국 확진자수 세계 1위···최대 확산 지역은 뉴욕주

등록일 2020.03.27 10:42 youtube instagram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쪽지신고하기 URL복사 공유하기


▲ 그래픽=권성운 기자

 

[개근질닷컴] 미국이 중국과 이탈리아를 넘어 코로나19 확진자수가 가장 많은 나라가 됐다.

전 세계 코로나19 통계를 실시간으로 집계하는 미국 존스홉킨스대 코로나 리소스 센터 사이트에 따르면, 27일 오전 9시(한국시간) 기준 미국이 8만 3,836명의 누적 확진자를 기록하며 세계 최다 감염국이 됐다.

중국이 8만 1,782명, 이탈리아가 8만 589명으로 뒤를 이으며 확진자가 8만 명이 넘는 나라는 3곳으로 늘어났다. 전 세계 확진자는 총 52만 9,591명, 사망자는 2만 3,970명으로 집계됐다.

CNN은 “미국과 중국이 코로나19 확진자를 발표하는 시간이 달라 순위가 또 뒤바뀔 수 있지만, 인구당 감염 비율로 따지면 미국이 중국을 훨씬 앞선다”라고 전했다.  

미국은 진단키트 생산 확대로 검사량을 늘리면서 확진자도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지난 19일 1만 명을 넘은 뒤 거의 매일 1만 명씩 늘어나며 금세 8만 명을 돌파한 상태다.

특히 뉴욕주는 미국 전체 확진자의 절반에 가까운 3만 7천여 명의 감염이 확인됐다. 미국 최대 도시 뉴욕은 인구 밀도가 높은 데다 의료 시설도 부족해 확진자와 사망자가 다른 지역보다 빠르게 늘고 있는 중이다.

또한 대도시 특성상 대중교통과 엘리베이터 등 감염에 취약한 시설을 이용하는 사람이 많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기가 불리한 여건이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이날 트위터에 “매일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다”라며 “뉴욕의 의료 체계는 앞으로 몇 달간 전례 없는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뉴욕에 이어 다른 대도시의 확진자도 늘어나고 있다. 데비 벅스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시카고가 있는 일리노이주와 디트로이트가 있는 미시간주가 새로운 확산 지역으로 떠오르고 있다”라고 경고했다.

한편 브리핑에 참여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의 코로나19 사태를 안정시킨 것을 높이 평가한다”라면서도 “중국이 코로나19 관련 통계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고 있다”라고 의혹을 나타냈다.

 

권성운 (kwon.sw@foodnamoo.com) 기자 
<저작권자(c) 개근질닷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등록 2020-03-27 10:42:45 
권성운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더보기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보디빌딩 연예 스포츠 건강

GGJ 유튜브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핫피플 더보기

커뮤니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