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
HOME

BACK

TOP

BOTTOM
  • |
공지 전국체전 생중계! <개근질닷컴>이 익산에 뜹니다! 18-10-11
공지 <이벤트> '천하제일 몸짱대회' 진행 (2018.07.31~08.31) 18-07-31
공지 < 2018 하반기 > 국내 대회 일정 정리-업데이트 7월 11일 18-07-10
뉴스
'금의환향' 한국 보디빌딩, 세계 2위 트로피 들고 귀국
개근질닷컴| 등록2018-11-14 17:56| 수정2018-11-20 17:37 facebook twitter

▲ '금의환향' 대한민국 국가대표 보디빌딩 선수단. 사진=박준혁 PD

[개근질닷컴=인천공항] 대한민국 보디빌딩 국가대표 선수단이 세계 2위 트로피를 들고 당당히 귀국했다.

한국 보디빌더들이 '금의환향'했다. 3개 종목 총 15명의 선수들과 4명의 코칭스태프, 대한보디빌딩협회 지원단이 포함된 한국 보디빌딩 국가대표 선수단이 11월 14일 오후 2시 15분 아시아나항공 OZ 319편을 통해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했다.

한국은 지난 9일부터 스페인 알리칸테에서 열린 제72회 세계남자보디빌딩&제13회 세계남자클래식&제1회 세계남자피지크 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3개, 은메달 6개, 동메달 2개를 쓸어담으며 종합 2위로 마무리했다. 대보협이 여러모로 어려운 상황에서 선수단 전체가 합심해서 최상의 결과를 끌어냈다.


▲ 종합 2위 트로피를 들고 돌아온 태극전사들. 사진=박준혁 PD

선수단 숫자는 지난해보다 줄었지만 똘똘 뭉쳐 좋은 성적을 냈다. 4명의 코칭스태프와 대보협 임직원들도 지원 역할을 톡톡히 했다. 선수들이 최상의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그래선지 귀국 현장에서 만난 선수단은 누구 하나 할 것 없이 '선수단 전체가 이뤄낸 결과'라고 입을 모았다.

그 결과 귀국하는 선수들의 표정은 그 어느때보다 밝았다. 선수단은 가족, 팬, 대보협 임직원 및 관계자들의 환영 속에 당당하게 해단식을 치렀다.

선수단 리더 역할을 충실히 해낸 박경모(울산광역시청)는 "한국 보디빌딩이 어려운 상황에서 대규모로 선수단이 나갈 수 있었던 건 다른 협회와 비교하면 이례적인 일이라고 들었다"며 선수단 파견에 힘 쓴 대보협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 박경모는 개인 통산 세계선수권 6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리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사진=박준혁 PD

또 박경모는 "출국 과정부터 대회 현장에서도 '한 팀'으로 똘똘 뭉쳐 서로 도왔다. 이건 한국 선수단 전체가 팀으로서 이룬 결과였다"라며 "그만큼 전 선수가 합심해서 좋은 결과를 냈다. 누구 한 명이 메달을 딴 덕분이 아니라 모든 선수가 다같이 노력한 끝에 종합2위란 성적을 낸 것 같다"며 선수단 전체에 공을 돌렸다.

박경모는 대회 첫째날 보디빌딩 -65kg 경기에서 개인 통산 세계선수권대회 6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선봉장으로 활약했다. 개인적으론 밴텀급 3연패에도 성공했지만, 우선 개인의 영광보단 '팀 코리아'의 선전을 먼저 언급한 박경모였다.

보디빌딩-피지크 선수들과 함께 호흡한 박만석 감독은 "선수들이 모두 고생했고, 국민들이 응원해준 덕분에 좋은 성적이 난 것 같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한 이후 "이번에 94개국 300여 명의 선수들이 출전했는데, 거기서 한국선수들이 선전을 펼쳤다"며 태극전사들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 보디빌딩-피지크 선수단을 맡은 박만석 감독은 선수단 전체에 공을 돌렸다. 사진=박준혁 PD

또 박 감독은 "선수단 단장, 임원, 코칭스태프, 선수들에게 정말 감사하다. 모두 합심해서 종합 2위란 좋은 성적을 낸 것 같다"고 덧붙였다.

클래식보디빌딩 정병선 감독은 "긴 여정 동안 단장님을 비롯한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합심해서 좋은 결과가 나서 기쁘다"라면서 "좋은 성적을 낸 선수들은 진심으로 축하하고, 기대보다 아쉬운 성적이 난 선수들은 다음 대회엔 좋은 성적을 냈으면 한다"며 선수들을 치하하고 또 위로했다.

게임즈클래식 -175cm 체급에선 황순철(괴산군청)이 생애 첫 금메달을 획득, 대한민국의 종합 2위에 톡톡히 힘을 보탰다. 

황순철은 "애국가가 울려 퍼지는 순간의 감동을 타국에서 처음 느껴봤다. 마음이 정말 울컥했던 것 같다"며 "여태까지 도움 주신 분들께 정말 감사하고 코칭스태프 포함 선수단 전원 모두 '정말 고생했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 황순철은 생애 첫 금메달의 감격을 전하며 선수단에 대한 고마운 마음도 내비쳤다. 사진=박준혁 PD

특히 이번 대회 한국은 보디빌딩, 클래식보디빌딩, 피지크 종목에서 골고루 좋은 성적을 올리며 한국 보디빌딩의 역량을 전 세계에 널리 알렸다. 특히 일부 선수들은 심각한 부상이 있었음에도 투혼의 무대를 펼치며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위기 속에서 한국 보디빌딩의 자존심을 지켜 낸 태극전사들이 그야말로, 세계를 정복하고 돌아왔다.

김원익 기자(one.2@foodnamoo.com)
김원익기자(one.2@foodnamoo.com)
<저작권자(c) 개근질닷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등록 2018-11-14 17:56:49

디벨로퍼 (18-11-17 14:20)
답변  
멋집니다!
 
   
 

일정달력  대회일정을 한눈에 확인하세요.
오늘
<<
<
2018.12
전체
>>
>
S M T W T F S
1
2
3
4
5
6
7
8
910
11
12
13
14
15
16
17
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
ggjilGooglePlayDown ggjilAppStoreDown

제휴제안/제보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보디빌딩&피트니스 전문 미디어
개근질닷컴
(주)푸드나무 |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396, 15층 (상암동, 누리꿈스퀘어 비지니스타워) | 등록번호 : 서울아03607 | 등록일자 : 2015년 02월 26일
제호 : 개근질닷컴 | 발행인 : (주)푸드나무 김영문 | 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영완 | 전화번호 : 02-304-8086 | 발행일자 : 2013년 02월 07일
이메일 : media@ggjil.com | Copyright © 2015 개근질닷컴 all rights reserved